운영진소개   대화방   주문조회   장바구니   사이트맵

HOME      은척면소개      은자골관광     농산물장터      커뮤니티      은자골정보화      링크    home admin  

 
아이디
비밀번호
자동 로그인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은자골앨범
  은자골풍경
  업종별홍보
  농산물홍보
  개인농가장터

 뉴 스

  은자골 뉴스
  상주 뉴스

회원마당

  가입인사
  자 료 실
  초보게시판
  쪽지 받기

 

수정 : 2003년 8월 8일

 

No1163
글쓴이성덕제
등록일2004/9/13(월)
조회2522
근무중 이상 무....!!!  


1960년대 서독에 파견된 광부들. 이들 중에는 주경야독(晝耕夜讀하며 박사학위를 받은 광부도 있었다.
광부들 거수경례하며 『근무 중 이상 무』

1964년 12월10일 박정희(박(朴)정희(正熙) 대통령 내외는 서독의 수도 본에서 자동차로 한 시간 남짓 떨어진 함보른 광산으로 출발했다. 박(朴)대통령과 뤼브케 서독 대통령이 한 차에 타고, 육영수(육(陸英修)(육영수) 여사는 뤼브케 대통령 부인과 바로 뒤차에 탔다. 양국 정상(頂上을 태운 차량행렬과 경호차량은 거의 반 마일 이상 이어졌다.

오전 10시40분, 박(朴)대통령과 뤼브케 대통령이 탄 차가 탄광회사 본관 앞에 도착했다. 박(朴)대통령 내외가 방문한다는 소식에 광부들은 양복 정장, 간호사들은 색동 저고리를 입고 입구 좌우에 줄을 서서 박(朴)정희(正熙) 대통령을 기다리고 있었다.



광산 악대(樂隊)(악대)가 주악을 울리는 가운데 박(朴)대통령은 기다리고 있던 광부, 간호사들과 손을 잡았다.

『근무 중 이상 무!』

『각하, 안녕하십니까!』

광부들 대부분이 군(軍에 다녀왔기 때문일까?

광부들은 군(軍紀(군기)가 잔뜩 든 군인들처럼 거수경례를 하며 큰 목소리로 인사를 했다. 박(朴)대통령도 거수경례로 그들의 인사에 답하고, 악수를 나눴다.

박(朴)대통령보다10m쯤 뒤떨어져서 걷던 육영수(육(陸英修) 여사는 간호사들에게 일일이 말을 건넸다.


육(陸여사가 『고향이…』 하고 묻자 간호사들 울기 시작했다





『가족들에게서는 연락이 잘 옵니까』 『일은 고달프지 않습니까』

육(陸여사가 세 번째 간호사와 악수를 하면서 『고향이…』라며 말을 건넸다. 아마 고향이 어디냐고 물으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육(陸여사의 입에서 『고향』이라는 말이 나오는 순간, 그 간호사는 울음을 터뜨렸다.

그것이 신호가 돼서 간호사, 광부 할 것 없이 울기 시작했다. 음악을 연주하던 광산 악대도 꺽꺽거리며 울었다. 벌써 행사장인 강당 중간쯤에 가 있던 박(朴)대통령은 뒤를 돌아보며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닦았다.

간호사들에게 둘러싸인 육(陸여사는 몸을 가누지 못한 채 주저앉으려 했다. 주위에서 간신히 육(陸여사를 부축했다. 박(朴)대통령을 따라 강당 안으로 들어갔던 기자들은 이 광경을 취재하려고 밖으로 나왔다. 사진을 찍던 사진기자들은 카메라를 내려 놓고 함께 울었다. 취재기자들도 주저앉아 통곡했다. 독일인 광산회사 사장도 눈물을 훔쳤다.

그렇게 10분 이상 시간이 흐르고 나서야, 박(朴)대통령 내외는 단상에 올랐다.

광부들로 구성된 악대(樂隊)가 애국가를 연주했다. 박(朴)정희(正熙) 대통령의 선창(先唱으로 시작된 애국가는 뒤로 갈수록 제대로 이어지지를 못했다.

『무~궁화 삼~천리 화려~강~산』

애국가가 후렴으로 넘어가는 대목에서 합창은 흐느낌으로 변했다.

마지막 소절인 『대한 사람 대한으로』에 이르러서는 가사가 들리지 않았다.

함보른 광산회사 테드 호르스트 영업부장이 환영사를 읽었다. 그는 『한 나라 국가원수가 이곳을 찾아 준 이 역사적 순간을 영원히 잊을 수 없을 것』이라며 1년 전부터 이곳에서 일하고 있는 한국인 광부들의 근면함과 규율을 칭찬했다.


박(朴)정희(正熙), 『후손을 위해 번영의 터전이라도 닦읍시다』

그의 차분한 환영사로 식장의 분위기가 겨우 진정됐다.

박(朴)대통령이 연단으로 올라갔다. 박(朴)대통령은 손수건으로 눈물을 닦고 코를 푼 다음 연설을 시작했다.

『여러분, 만리타향에서 이렇게 상봉하게 되니 감개무량합니다. 조국을 떠나 이역만리 남의 나라 땅 밑에서 얼마나 노고가 많으십니까. 서독 정부의 초청으로 여러 나라 사람들이 이곳에 와 일하고 있는데 그 중에서도 한국 사람들이 제일 잘하고 있다고 칭찬을 받고 있음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다시 여기저기서 흐느끼는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다.

박(朴)정희(正熙) 대통령은 원고를 덮어 버렸다. 박(朴)대통령은 자신의 마음에 떠오르는 이야기를 전하기 시작했다.

『광원 여러분, 간호원 여러분. 모국의 가족이나 고향 땅 생각에 괴로움이 많을 줄 생각되지만, 개개인이 무엇 때문에 이 먼 이국에 찾아왔던가를 명심하여 조국의 명예를 걸고 열심히 일합시다. 비록 우리 생전에는 이룩하지 못하더라도 후손을 위해 남들과 같은 번영의 터전만이라도 닦아 놓읍시다』

흐느낌 소리가 커지기 시작했다. 박(朴)대통령은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하다가 결국 울고 말았다. 강당 안은 눈물바다가 됐다.

박(朴)대통령은 광부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고 파고다 담배 500갑을 선물로 전했다. 30분 예정으로 함보른 광산에 들렀지만, 강당에서 행사를 마치고 밖으로 나오는 데만 한 시간이 걸렸다.

박(朴)대통령은 곧바로 발길을 돌릴 수 없었다.

강당 밖으로 나온 박(朴)정희(正熙) 대통령 일행은 광부들 숙소를 돌아 봤다.

우리 광부들의 얼굴과 팔·다리 등에는 상처투성이였다. 채탄 작업 중 부러진 드릴이 튀어 오르는 바람에 입은 상처들이었다. 『지하 1000m 아래에서 採炭(채탄) 작업을 하고 나서 갱 위로 올라와 한잔 마시는 것이 즐거움이지만, 한국인 광부들은 그 돈도 아껴 본국으로 송금한다』는 얘기를 박(朴)대통령은 들었다.


광부들 탄가루 묻은 손을 내밀어

광부 대표 유계천씨는 『이국(異國 땅에서 대통령 내외분을 뵈니 친부모를 만난 것처럼 기쁘다』면서 계약기간 만료 후에도 독일에 남아 일할 수 있게 주선해 줄 것을 요청했다.

박(朴)대통령 내외가 함보른 광산을 떠나려는데 한국인 광부들이 다시 몰려들었다. 갓 막장에서 나와 검은 탄가루를 뒤집어 쓴 작업복 차림의 광부들이 많았다. 그들은 박(朴)대통령에게 손을 내밀었다.

『각하, 손 한번 쥐게 해 주세요』

박(朴)대통령 일행을 태운 차는 한국인 광부들에게 가로막혀 앞으로 나가지 못했다. 차 안의 박(朴)대통령은 계속 울고 있었다. 옆자리에 앉았던 뤼브케 서독 대통령은 『울지 마세요. 우리가 도와줄 테니 울지 마세요』라며 박(朴)대통령에게 손수건을 건넸다.

본의 숙소에 도착한 박(朴)대통령 내외는 한국일보의 정(鄭光謀(정광모·한국소비자연맹 회장) 기자를 방으로 불렀다. 박(朴)대통령과 육(陸여사는 하도 울어 눈이 퉁퉁 부어 있었다. 정(鄭기자가 『울지 마세요. 저녁에 파티가 있는데 울면 어떻게 합니까』라며 대통령 내외를 위로했다.

그러자 박(朴)대통령 내외는 정(鄭기자를 붙들고 펑펑 눈물을 쏟았다.

한참만에 눈물을 그친 박(朴)정희(正熙) 대통령은 정(鄭기자에게 두 가지 다짐을 했다.

『기왕에 정해진 동남아 순방만 마치고 나면, 우리 국민들이 밥술깨나 들게 될 때까지는 외국에는 나가지 않겠다』

『우리 국민들이 밥이라도 제대로 먹게 만들어야겠다』


『그때 박(朴)대통령이 흘린 눈물이 조국 근대화의 시발점』

통역관으로 박(朴)대통령을 수행했던 白永勳(백영훈ㆍ前 중앙대 교수. 9·10代 국회의원)씨는 『그때 박(朴)대통령이 광부, 간호사들과 함께 흘린 눈물이 조국 근대화의 시발점이었다』고 했다.

조선일보 기자로 당시 박(朴)대통령을 수행했던 李慈憲(이자헌) 前 체신부 장관은 함보른 광산에서의 일을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그가 1964년 12월11일자 朝鮮日報 1면에 쓴 기사의 제목은 『「후손(後孫 위해 繁榮(번영)의 터전을」 - 모두 눈물 적시며 感激(감격)의 한때』였다.

『눈물바다였어요. 간호사들이 육(陸여사를 붙들고 울고, 육(陸여사가 통곡을 했어요. 취재하던 기자들도 울지 않을 수가 없었습니다. 그날의 일은 내 인생에서 아주 충격적인 사건으로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함보른 광산에서 박(朴)대통령 내외를 만난 광부와 간호사들은 조국의 처참한 가난이 서러워서, 돈을 벌러 이역만리에서 노동력을 팔아야 하는 자신들의 처지가 서러워 눈물을 흘렸다.



작년 11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만난 광부 출신 교민 황만섭씨는 『광산에서 일하면서 가장 견디기 힘들었던 것은 외로움이었다』며 『독일에 간 후 처음으로 한국에 있는 가족들과 국제전화가 됐을 때, 전화기를 붙잡고 몇 시간 동안 울기만 하다가 월급의 3분의 1을 전화요금으로 날렸다』고 했다.

1963년부터 1977년까지 7만9000여 명의 광부와 1만여 명의 간호사들이 독일로 派送(파송)됐다. 수십 對 1의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광부들 가운데는 상당수의 대학졸업자들이 포함돼 있었다.

정(鄭光謨씨는 『당시 독일에 간 광부들 가운데 진짜 광부 출신은 소수였고, 공과대학 등 대학을 나온 사람들이 대부분이었다』면서 『첫 번째로 나가는 사람들이 잘해야 앞으로도 계속 광부들을 내보낼 수 있다고 해서 「배운 사람들」을 이력서 위조해서 광부라고 내보냈다』고 했다.

1962년 10월 한국이 서독으로부터 최초로 들여온 1억5000만 마르크의 借款(차관)은 바로 이들 광부와 간호사들의 급여를 담보로 들여온 것이었다. 이렇게 시작된 독일 정부 차관은 우리나라에 대한 공공차관이 중단된 1982년까지 총 5억9000만 마르크에 이르렀다.

독일에 돈을 벌러 간 광부와 간호사들의 희생은 적지 않았다.

광부 출신 재독(교포들 모임의 이름은 「글뤽 아우프」, 우리 말로 「무사히 위로 올라가세요」이다. 이곳에서 발간한 「파독(派獨 광부 30년사」에 따르면, 1963년에서 1979년까지 광부 65명, 간호사 44명, 기능공 8명이 사망했다.

그 중에는 작업 중 사망한 광부가 27명, 자살한 광부가 4명, 자살한 간호사가 19명이었다.


인터넷에 떠돈 「육(陸士 교장의 편지」

경제개발의 첫걸음을 떼던 시절에 벌어졌던 「함부른 광산의 눈물」이 최근 40년의 세월을 건너뛰어 화제가 되고 있다. 작년 11월 金忠培(김충배) 육(陸士 교장이 「생도와의 대화」 시간에 한 강연 내용이 인터넷을 통해 널리 알려지면서부터다.

金교장은 이 강연에서 박(朴)정희(正熙)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이 케네디 美 대통령으로부터 받았던 냉대, 광부와 간호사들의 파독(派獨, 함보른 광산에서 이뤄진 박(朴)대통령 내외와 파독 광부·간호사들과의 만남, 1960년대 우리 여성들의 머리카락을 잘라 만든 가발과 쥐털로 만든 모피 제품을 수출한 이야기 등을 소개했다.

金교장은 강연을 이렇게 매듭지었다.

『우리가 올림픽을 개최하고, 월드컵을 개최하고, 세계가 우리를 무시하지 못하도록 국력(國力을 키울 수 있었던 것은 그대들이 수구보수(守舊 保守 세력으로 폄하하는 그때 그 광부와 간호사들, 월남전 세대가 있었기 때문이다. 50代와 60代가 흘린 피와 땀과 눈물이 있었기에 그대들 젊은 세대들이 오늘의 풍요를 누릴 수 있었다는 사실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신구(新·舊세대가 한 덩어리가 되어 국민소득 4만 달러대의 고지(高地를 달성하자』

김(金교장의 강연은 「육(陸士 교장의 편지」,「박(朴)정희(正熙) 前 대통령의 눈물」이라는 제목으로 인터넷에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날 강연을 들었던 육(陸士 근무자가 인터넷에 강연 내용을 올렸을 것으로 추정된다.

그 후에도 이 글은 인터넷을 통해 계속 傳播(전파)되면서 화제가 됐고, 금년 2월초에는 주요 일간지에 소개됐다. 인터넷에 떠도는 젊은이들의 감상 評은 긍정적인 것이 압도적으로 많다.

<박(朴)대통령이 돌아가셨을 때, 갓난아기였다. 다시 말해 요즘 어른들이 말하는 철없는 젊은이에 불과한 나이다. 하지만 회사에서 이 글을 읽으며 줄줄 흘러내리는 눈물을 사람들이 볼까 싶어 슬쩍 닦아 냈다. 저 광부들과 간호사들…. 할머니·할아버지가 되셨겠지만, 암튼 저분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하고 싶다>

<1970년대, 80년대에 중동의 거친 사막에서 밤낮 없이 피땀 흘렸던, 그러나 희망에 찼던 시절이 회상됩니다. 우리도 젊었을 때는 기성세대를 인정하지 않고 우리만 잘난 줄 알았으나 나이가 들고 보니 그분들이 고마우신 분들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사실 金忠培 육(陸士 교장의 글은 10·11代 국회의원을 지낸 金遺腹(김유복·육(陸士 7기) 예비역 육군 준장이 작년 6월 한국 로터리클럽 기관지인 「로터리 코리아」에 기고했던 글을 바탕으로 한 것이다.


『자라나는 세대에게 바른 인식을 심어주고 싶었다』(김유복)

이 글은 金永光(김영광) 前 국회의원에 의해 지난해 전직 국회의원들의 친목모임인 「헌정회」의 기관지 「憲政」 6월호에 소개됐다.

김유복(金遺腹씨의 글은 김충배(金忠培 육(陸士 교장의 강연 내용과 거의 비슷하다.

김 전(金 前 의원은 이 글을 쓴 동기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어린 시절 춘원 이광수(春園 李光洙 선생의 옆집에서 살았어요. 춘원(春園 선생은 보통학교(초등학교) 4, 5학년이던 나를 보면 「할아버지, 할머니 다리를 주물러 드려라」, 「마을 길을 쓸어라」고 하셨어요. 그런 영향 때문인지 나는 지금도 길에 담배 꽁초가 떨어진 것을 보면 얼른 줍습니다. 요즘에는 아이들에게 그런 얘기를 해 주는 어른이 없어요.

일류병에 걸린 부모들이 중·고등학교에 다니는 자녀들에게 한 달에 100만원씩 하는 과외를 시키면서도 남을 위해 사는 정신은 길러주지 않아요. 자라나는 세대들에게 「우리가 어떻게 해서 여기까지 왔는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하는 바른 인식을 심어 주기 위해 그 글을 썼습니다』●



▣김충배(金忠培 육사(陸士 교장이 육사 생도들에게 한 강연 요약


『파독(派獨 광부와 간호사들이 흘린 피와 땀과 눈물이
젊은 세대들이 향유하고 있는 오늘의 풍요를 만들었다』


파독(派獨 간호사들 시신을 닦으며 돈벌었다

박(朴)정희(正熙) 대통령은 서독(西獨에 돈을 빌리려 대사를 파견해서 미국의 방해를 무릅쓰고 1억 4000만 마르크를 빌리는 데 성공했다.

당시 우리는 서독이 필요로 한 간호사와 광부를 보내주고 그들의 봉급을 담보로 잡혔다. 고졸(高卒 출신 파독(派獨 광부 500명을 모집하는 데 4만6000명이 몰렸다. 그들 중에는 정규 대학을 나온 학사 출신도 수두룩했다. 면접 볼 때 손이 고와서 떨어질까 봐 까만 연탄에 손을 비비며 거친 손을 만들어 면접에 합격했다. 서독 항공기가 그들을 태우기 위해 온 김포공항에는 간호사와 광부들의 가족, 친척들이 흘리는 눈물바다가 되어 있었다.

낯선 땅 서독에 도착한 간호사들은 시골 병원에 뿔뿔이 흩어졌다. 말도 통하지 않는 여자 간호사들에게 처음 맡겨진 일은 병들어 죽은 사람의 시신을 닦는 일이었다. 어린 간호사들은 울면서 거즈에 알코올을 묻혀 딱딱하게 굳어 버린 시체를 이리저리 굴리며 닦았다. 하루 종일 닦고 또 닦았다.

남자 광부들은 지하 1000m 이상의 깊은 땅속에서 그 뜨거운 지열을 받으며 열심히 일했다. 하루 8시간 일하는 서독 사람들에 비해 10여 시간을 그 깊은 지하에서 석탄을 캤다.

서독의 방송·신문들은 대단한 민족이라며 가난한 한국에서 온 여자 간호사와 남자 광부들에게 찬사를 보냈다. 『세상에 어쩌면 저렇게 억척스럽게 일할 수 있을까』 해서 「코리안 엔젤」이라고 불렸다.

몇 년 뒤 서독 뤼브케 대통령의 초대로 박(朴)대통령이 방문하게 되었다. 그때 우리에게 대통령 전용기는 상상할 수도 없어 미국의 노스웨스트 항공사와 전세기 계약을 체결했지만, 쿠데타군(軍에게 비행기를 빌려 줄 수 없다는 미국 정부의 압력 때문에 그 계약은 일방적으로 취소되었다.

그러나 서독 정부는 친절하게도 국빈용 항공기를 우리나라에 보내 주었다. 어렵게 서독에 도착한 박(朴)대통령 일행을 거리에서 시민들이 플래카드를 들고 뜨겁게 환영해 주었다.

『코리안 간호사 만세!』, 『코리안 광부 만세!』, 『코리안 엔젤 만세!』

영어를 할 줄 모르는 박(朴)대통령은 창 밖을 보며 감격에 겨워 『땡큐! 땡큐!』만을 반복해서 외쳤다.

서독에 도착한 박(朴)대통령 일행은 뤼브케 대통령과 함께 광부들을 위로, 격려하기 위해 탄광에 갔다.


고국의 대통령이 온다는 사실에 그들은 500여 명이 들어갈 수 있는 강당에 모여들었다. 박(朴)대통령과 뤼브케 대통령이 수행원들과 함께 강당에 들어갔을 때 작업복을 입은 광부들의 얼굴은 시커멓게 그을려 있었다. 대통령의 연설이 있기에 앞서 우리나라 애국가가 흘러 나왔을 때, 이들은 목이 메어 애국가를 제대로 부를 수조차 없었다.

대통령이 연설을 했다. 단지 나라가 가난하다는 이유로 이역만리 타국에 와서 땅속 1000m도 더 되는 곳에서 얼굴이 시커멓게 그을려 가며 힘든 일을 하고 있는 제 나라 광부들을 보니 목이 메어 말이 잘 나오지 않았다.


박(朴)대통령, 독일 의회 연설에서 『돈 좀 빌려 달라』

『우리 열심히 일합시다. 후손들을 위해서 열심히 일합시다. 열심히 합시다』

눈물에 잠긴 목소리로 박(朴)대통령은 계속 일하자는 이 말을 반복했다. 가난한 나라 사람이기 때문에 이역만리타국(異域萬里 他國 땅 수천m 지하에 내려가 힘들게 고생하는 남자 광부들과 굳어 버린 이방인의 시체를 닦으며 힘든 병원 일 하고 있는 어린 여자 간호사들. 그리고 고국에서 배곯고 있는 가난한 내 나라 국민들이 생각나서 더 이상 참지 못해 대통령은 눈물을 흘렸다.

소리내어 눈물 흘리자 함께 자리하고 있던 광부와 간호사가 모두 울면서 영부인 육영수(육(陸英修) 여사 앞으로 몰려나갔다. 『어머니! 어머니!』 하며 육(陸여사의 옷을 잡고 울었고, 그분의 옷이 찢어질 정도로 잡고 늘어졌다.

육(陸여사도 함께 울면서 내 자식같이 한 명 한 명 껴안아 주며 『조금만 참으세요』라고 위로하고 있었다. 광부들은 뤼브케 대통령 앞에 큰절을 하며 울면서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한국을 도와주세요.우리 대통령님을 도와주세요. 우리 모두 열심히 일 하겠습니다. 무슨 일이든 하겠습니다』를 수없이 반복했다. 뤼브케 대통령도 울고 있었다.

연설이 끝나고 강당에서 나오자 미처 그곳에 들어가지 못한 여러 광부들이 떠나는 박(朴)대통령과 육영수(육(陸英修) 여사를 붙잡고 『우릴 두고 어디 가세요』, 『고향에 가고 싶어요. 부모님이 보고 싶어요』 하며 떠나는 박(朴)대통령과 육(陸여사를 놓아 줄 줄을 몰랐다.

서독 국회에서 연설하는 자리에서 박(朴)대통령은 『돈 좀 빌려 주세요. 한국에 돈 좀 빌려주세요. 여러분들의 나라처럼 한국은 공산주의와 싸우고 있습니다. 한국이 공산주의자들과 대결하여 이기려면 분명 경제를 일으켜야 합니다. 그 돈은 꼭 갚겠습니다. 저는 거짓말할 줄 모릅니다.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은 절대로 거짓말하지 않습니다. 공산주의자들을 이길 수 있도록 돈 좀 빌려 주세요』를 반복해서 말했다.


<자료 출처 : 월간조선 배진영(月刊朝鮮 裵振榮 기자>

< 자료등록일자 2004/03/03 >

  이름   메일   관리자권한임
  내용 입력창 크게
                    답변/관련 쓰기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번호제 목짧은댓글글쓴이작성일조회
     은자골 홈 새로운 한글주소 안내입니다.
     국내 TV 방송 인터넷으로 시청하세요.
1165   간도협약은 무효다....   성덕제 2004-09-13  2978
1164   잃어버린 간도땅 지금 제기해야.....   성덕제 2004-09-13  2563
1163   근무중 이상 무....!!!   성덕제 2004-09-13  2522
1162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조용필   성덕제 2004-09-13  2765
1161   ♬날이 갈수록/김정호(영상음악)   성덕제 2004-09-13  2514
1160   가을이오면....   강춘식 2004-09-11  2078
1159   이 가을에 듣는 예뿐 노래하나.....   성덕제 2004-09-09  2742
1158   가을과 어울리는 발라드 모음....   성덕제 2004-09-09  3465
1157   白頭山 天池(영상 파노라마)   성덕제 2004-09-09  2279
1156   낙엽이 흐르고 흘러서....   성덕제 2004-09-09  1980

 
처음 이전 다음       목록 쓰기

회원약관 | 개인정보 보호정책 | 회원정보수정 |비번찾기

Copyright ⓒ 1998 eunja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