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46
글쓴이운영자
등록일2002/4/19(금)
고용훈련 지원자 '미달'  
[매일신문 인터넷 M2000]
저소득층의 생활기반을 마련키 위해 실시하는 고용촉진훈련에 매년 지원자가 줄고 있다.

이같은 현상은 전국의 각 자치단체마다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데 이때문에 자치단 체들은 효율적인 실업대책을 수립·추진하는데 어려움을 겪고있다.

상주시는 올해 1억7천185만여원의 예산으로 모두 256명의 저소득층 지원자에 대한 고용촉진훈련을 실시키로 하고 신청을 받았으나 137명만 접수했다.

이는 작년보다 80여명이 준 것으로 올 하반기에도 이같은 지원자 감소추세는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같이 지원자가 계속 줄 경우 훈련기관으로 지정된 학원중 일부는 수지타산 문제 를 내세워 훈련기관 지정을 포기할 가능성도 있어 고용촉진 훈련에 차질이 우려된 다.

훈련 지원 대상자가 매년 감소하는 이유는 경기 호전에 따른 신규 실업자 발생 감 소와 이미 교육을 받은 수료생이 많기 때문이다.

시 관계자는 고용보험에 가입한 적이 있는 노동자에 한해 노동부가 실시하는 현행 재취업교육과 자치단체가 맡고 있는 고용촉진훈련을 하나로 묶어 정부에서 일괄 관리하는 방안이 검토돼야 한다고 말했다.

또 고용촉진훈련의 경우 훈련을 받은지 만 1년이 지나지 않았거나 한번이라도 취 업했을 때는 다시 참가할 수 없는 등 지원조건이 까다로운 점도 있지만 IMF 이후 지난 98년부터 실시돼 왔기 때문에 전국적으로 신규 대학졸업생외에는 고용촉진훈 련 대상이 많이 남아 있지 않은 것도 지원자 부족의 한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상주·박동식기자 parkds@imaeil.com

기사 작성일 : 2002년 3월 29일


                    폼메일 발송 수정/삭제     이전글 다음글         창닫기